문화 김문영
'1,000원 신화' 다이소 창업자 박정부 경영 비결 출간
입력 2022-11-22 09:10  | 수정 2022-11-22 10:13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국민가게'로 불린 다이소를 창업한 아성다이소 박정부 회장이 첫 경영도서를 출간했습니다.

한국 균일가 사업의 상징으로 불리는 박 회장은 45살 늦깎이에 무역업으로 도전을 시작해 10년을 준비한 끝에 1호점을 열고, 마침내 1,000원으로 3조 원을 팔게 된 성공신화를 말합니다.

박 회장은 자신은 소비자가 만족할 판매가격을 먼저 결정한 뒤 어떻게든 상품을 개발했고 이윤보다 좋고 싼 물건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며 회사의 경영 전략을 상세하게 설명합니다.

[ 김문영 기자 kim.moonyoung@mbn.co.kr ]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