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민경영
이임재 "기동대 요청 사실"…서울청장 "요청받은 적 없어"
입력 2022-11-22 07:01  | 수정 2022-11-22 07:23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태원 참사를 수사하고 있는 특수본이 이임재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과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을 피의자로 소환 조사했습니다.
이 전 서장은 서울경찰청에 기동대 요청을 했다는 입장을 반복했는데, 서울청장이 재차 반박에 나서면서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경영 기자입니다.


【 기자 】
특별수사본부에 출석한 이임재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은 먼저 "평생 죄인의 심정으로 살겠다"며 유족에게 사과했습니다.

다만, 논란이 된 기동대 요청 여부와 관련해선 "요청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이임재 /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
- "그 부분은 제가 알고 있는 내용, 사실대로 말씀을 드렸습니다."

김광호 서울지방경찰청장도 "재차 확인해봤지만, 용산서의 기동대 요청은 없었다"고 밝히며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전 서장의 혐의인 업무상 과실치사상 입증에 핵심 쟁점인 만큼, 특수본도 이번 조사에서 실제로 용산서의 요청이 있었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피겠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혐의로 입건된 최성범 용산소방서장도 함께 소환됐습니다.

▶ 인터뷰 : 최성범 / 서울 용산소방서장
- "조사에 일단 응하고 얘기하겠습니다."

특수본은 이번 주 중으로 주요 피의자 소환 조사를 마무리하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특수본은 지난주 서울시청과 행정안전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증거물 분석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고발 사건 수사도 별도로 진행하겠다고 밝히는 등, 이번 주가 이른바 윗선으로 가는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민경영입니다.[business@mbn.co.kr]

영상취재 : 조영민 기자
영상편집 : 김미현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