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김영태 대통령실 대외협력비서관 자진 사퇴…'MBC와 충돌' 책임진 듯
입력 2022-11-21 16:10  | 수정 2022-11-21 17:09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김영태 대통령실 대외협력비서관/사진=지난 5월 당선인 대변인실
김영태 대통령실 대외협력비서관/사진=지난 5월 당선인 대변인실

김영태 대통령실 대외협력비서관이 오늘(21일) 오후 비서관직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MBN과의 통화에서 "김 비서관이 오늘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서관은 지난 18일 대통령실과 MBC 기자 충돌과 관련해 대응을 제대로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진 것으로 보입니다.

쿠팡 커뮤니케이션 총괄 부사장 등을 역임한 김 비서관은 지난 5월 대통령실 출입기자들을 총괄하는 국민소통관장으로 임명됐고, 지난 9월 대통령실이 조직 개편하면서 대외협력비서관으로 명칭이 변경됐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번 MBC와의 충돌 사안과 무관하다고 할 수 없다"며 "본인이 상당히 속상해했다"고 전했습니다.

[ 신재우 기자 / shincech@mbn.co.kr ]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