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최중락
"미국 집값 10년 만에 첫 하락"…"계속 떨어질 것"
입력 2022-09-28 07:00  | 수정 2022-09-28 07:29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의 집값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습니다. 그동안 너무 많이 올라 여전히 높은 가격이지만, 앞으로 집값 둔화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워싱턴 최중락 특파원입니다.

【 기자 】
'S&P 다우존스 인덱스' 가 미국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했습니다.

7월 주택가격지수는 전달보다 0.2% 떨어졌습니다.

2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가 전달보다 하락한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입니다.

지난해 같은 달인 7월보다는 15.8%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전히 집값 상승세가 지속했지만, 6월 18.1% 상승보다는 2.3%p 둔화했습니다.


한 달 만에 이 같은 하락 폭은 이 지수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사상 최댑니다.

하락 원인은 미 연방준비제도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여파로 꼽힙니다.

올해 초 3% 안팎이었던 30년 고정 주택담보 대출인, 모기지 금리는 6%를 넘어 2배 이상 오르자 주택시장을 냉각시켰다는 분석입니다.

전문가들은 "7월 보고서는 주택시장의 뚜렷한 둔화를 보여준다"면서 "집값은 계속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스탠딩 : 최중락 / 특파원 (워싱턴 )
- "또한, 그동안 미국의 집값이 지나치게 높은 상황이라는 점도 수요를 위축시키는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워싱턴에서 MBN뉴스 최중락입니다."

영상촬영 : 김현수 / 워싱턴
영상편집 : 이동민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