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심우영
"골목상권 함께 살려요"…대학-골목상권 상생 축제
입력 2022-09-22 09:21  | 수정 2022-09-22 09:33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구지역 대학이 유명한 안지랑 곱창 골목과 손을 잡고 상생의 길 찾기에 나섰습니다.
대학과 상인들은 곱창 골목에서 축제를 열고, 침체한 골목상권 활성화를 다짐했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코로나19 여파는 대구 안지랑 곱창 골목도 피할 수 없었습니다.

이런 대구 안지랑 곱창 골목이 모처럼 젊은이들로 시끌벅적합니다.

학생들은 연탄불 앞에 모여 돼지 곱창을 구우며 이야기꽃을 피웁니다.

친구들과 게임을 하며 먹는 곱창 맛은 그야말로 최고.


▶ 인터뷰 : 김보민 / 영남이공대 학생
- "거리도 깨끗해서 아주 좋고 그다음에 분위기도 다 좋아서 좋은 것 같아요."

지역 대학이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곱창 골목 상인들과 손잡고, 축제를 열었습니다.

축제 기간 대학은 학과별로 지정된 골목 내 지정식당의 곱창을 팔아주는 상생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 인터뷰 : 이재용 / 영남이공대 총장
- "2,600명 전원이 와서 오늘 즐겁게 행사를 하고 또 지역 상가들은 생기를 좀 붙들고 이렇게 해서 서로 상생 발전하자는 차원에서 행사를 열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탓에 가뜩이나 손님이 줄어 시름이 깊었던 상인들은 학생들의 방문이 반갑기만 합니다.

▶ 인터뷰 : 박영애 / 안지랑 곱창 골목 상인
- "코로나 때문에 장사가 너무 침체하고 안됐어요. 축제를 하는 바람에 학생들이 와주셔서 우리 곱창 골목 더 활성화될 것 같고…."

40여 년 전부터 생겨나 30여 곳에 이르지만, 최근 불황을 겪는 안지랑 곱창 골목.

지역 대학의 뜻깊은 축제가 어려움에 빠진 상인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simwy2@mbn.co.kr]

영상취재 : 김형성 기자
심우영 기자
깨끗한 환경을 만드는 '논두렁' 전문기자입니다.
바닥에 숨겨진 각종 갑질, 비리 등을 논두렁 뒤집듯 훑어드리겠습니다.
기자 세계를 떠날 때까지 참된 기자로 살아가겠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