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원중희
윤 대통령 "문 정부, 북한에만 집착"…영·미·캐나다 순방차 출국
입력 2022-09-18 19:30  | 수정 2022-09-18 19:4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18일) 오전 5박 7일간의 영국·미국·캐나다 3개국 순방을 위해 출국했습니다.
앞서 뉴욕타임스와 가진 인터뷰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대해서만 집착해왔다고 비판하고, 북핵 위협에 대한 한미일 군사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원중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4일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지난 정부는 북한이라는 특정한 교우에만 집착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선 핵우산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미국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미중 열강 사이에서 한국의 방향성에 대해선, "예측 가능성을 추구할 것이며, 한국은 미중 관계에서 더욱 분명한 태도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중국이 이의를 제기해 온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는 "전적으로 북핵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고 "국가의 주권과 안보의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일정에서 한미, 한일 양자회담을 앞둔 윤 대통령은 오늘(18일) 오전 영국으로 출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고 엘리자베스 2세의 장례식에 참석하고, 유엔총회를 마친 뒤에는 캐나다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 등 5박 7일 간의 일정을 소화합니다.

MBN뉴스 원중희입니다. [june12@mbn.co.kr]

영상취재 : 김석호·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