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수아
'영빈관 신축' 직접 철회에도…대통령실 이전 비용 논란 계속
입력 2022-09-17 07:40  | 수정 2022-09-17 08:5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렇게 윤 대통령이 직접 영빈관 신축 전면 철회를 지시했지만, 야권의 공세는 계속되는 분위기입니다.
정부가 '청와대 공원·상품화' 명목으로 예산 467억 원을 편성했는데, 이마저도 대통령실 이전 비용 아니냔 지적이 나옵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실이 제출받은 2023년도 각 부처 예산안입니다.

문화재청은 민간 위임 운영 등을 위해 올해 예비비 96억 원을 새로 배정했고, 내년엔 청와대 복합문화예술공간 조성 사업에 217억여 원을 잡았습니다.

여기에 더해 문체부도 청와대 관광 자원화에 99억 원, 청와대 미술 전시 운영 예산으로 48억 원을 배정했습니다.

내년까지만 460억 원 이상이 청와대를 공원화하고 관광 상품으로 만드는 데 책정된 셈인데, 결국 대통령실 이전을 위한 추가 비용이란 지적이 나왔습니다.


윤 대통령 내외가 외교부 장관이 살던 용산 한남동 공관에 입주하기로 하면서, 최소 24억 원의 예산이 추가 배정됐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외교 장관이 머무를 주거 시설 그리고 집무실 마련을 위해 리모델링 비용이 더 들어갔다는 겁니다.

애초 인수위 시절,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이전 명목으로 모두 496억 원을 신청한 바 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지난 3월)
- "이사 비용과 리모델링을 해야 하기 때문에 거기에 들어가는 예산을 496억 원의 예비비를 신청할 계획입니다.

비용 문제 외에도 대통령실이 영빈관 신축 계획을 미리 대중에게 알리지 않고,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예산안을 통해 이 사실이 밝혀지면서 불투명한 업무 추진이란 비판도 직면하게 됐습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편집 :
그래픽 :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