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재헌
취임 100일 맞는 윤석열 대통령…교체보다 보강에 방점
입력 2022-08-14 19:30  | 수정 2022-08-14 19:4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사흘 앞두고 국정 운영의 쇄신 방안을 찾느라 고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참모진 개편론이 일고 있는데 교체보단 보강이 핵심이 될 전망입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고 김유신 지사 등 광복군 선열 17위 앞에서 헌화와 분향을 합니다.

광복 77년 만에 국립묘지에 안장되는 선열들에 대해 윤 대통령은 영웅의 이름을 끝까지 기억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책임 있게 예우하는 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입니다."

광복절을 앞두고 보훈행사를 이어간 윤 대통령은 오는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개최하며 국정 운영의 동력을 다시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지지율 20%대를 타개할 인사 개편안에 관심이 쏠리는데 교체보다는 보강에 방점이 찍힐 전망입니다.


김대기 비서실장은 후임자 찾기가 만만치 않은데다 고물가 등 현안이 산적해 유임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걸로 알려졌습니다.

정무 쪽도 쇄신 대신 정무특보를 신설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홍보는 김은혜 전 국민의힘 의원으로 홍보수석을 바꾸거나 김 전 의원을 홍보특보에 기용하는 안이 거론됩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참모를 빠르게 바꾸는 인사를 선호하지 않는다"며 "홍보 쪽을 수정 보완하는 방식이 유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