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심우영
가뭄에 시달리다 200mm 폭우 걱정…경북 5개 시군에 호의주의보
입력 2022-08-10 19:02  | 수정 2022-08-10 19:1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조금 더 남쪽으로 내려가 보겠습니다.
비구름대가 충청권 아래 경북북부지역 5개 시·군에 호우주의보 내려진 가운데,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비는 내일까지 최대 200mm까지 내릴 것으로 예보돼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심우영 기자! 자세한 비 상황 전해주시죠.


【 기자 】
네, 저는 지금 경북 예천군 한천에 나와 있습니다.

경북지역은 어젯밤부터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지금은 먹구름 사이로 하늘이 보이는 등 비는 소강상태입니다.

경북은 최근 극심한 가뭄으로 하천이 말라있었는데, 지금은 강물의 수위가 올라가고, 물살도 빨라졌습니다.

현재 경북 문경과 예천 등 5개 시·군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문경 동로 109mm, 봉화 107.8mm, 예천 59.5mm 등입니다.

비는 내일까지 경북은 20~80mm,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200mm의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경북도는 비상근무에 들어간 가운데, 침수에 대비해 빗물 저류시설과 배수펌프장을 점검했습니다.

또 침수나 붕괴 등 위험지역 순찰을 강화했습니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재난문자와 마을 방송 등을 통해 대피를 돕기로 했습니다.

특히 도심 저지대와 하천 주변에서는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경북 예천에서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영상취재 : 김형성 기자
이승환
영상편집 : 이주호
심우영 기자
깨끗한 환경을 만드는 '논두렁' 전문기자입니다.
바닥에 숨겨진 각종 갑질, 비리 등을 논두렁 뒤집듯 훑어드리겠습니다.
기자 세계를 떠날 때까지 참된 기자로 살아가겠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