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경진
국민의힘 "북 어선 송환, 유엔사 패싱" 주장…'키맨' 김연철 귀국
입력 2022-07-27 19:00  | 수정 2022-07-27 20:3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민의힘이 탈북어민 강제북송사건 외에도 문재인 정부 시절 북송 사건들을 줄줄이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와중에 '키맨'으로 꼽히는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이 귀국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히며 검찰 수사 향방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조경진 기자입니다.


【 기자 】
국민의힘 국가안보문란 실태조사 TF가 지난 3월 대통령 선거 하루 전날 이뤄진 북한 선박 북송 사건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북방한계선을 넘어온 북한 선박에 대해 유엔사가 조사를 하기도 전에 북송 해버렸다는 이른바 '유엔사 패싱'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 인터뷰 : 신원식 / 국민의힘 의원
- "당시 안보실 핵심관계자, 서주석 안보실 차장입니다. 대선 전에 빨리 돌려보내지 않고 괜히 머뭇거리다가 북풍이 되면 선거에 여러 가지 영향 끼치니까…."

TF는 또 지난 2019년 6월 15일 삼척항에 귀순한 북한 목선의 북송 과정에서는 정부의 사건 은폐 정황이 있었다고 봤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상황인데 해당 목선 방역을 사건 발생 닷새 만에 요청한 점, 진술이 엇갈린 어민 2명을 송환한 과정 등에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한기호 / 국민의힘 의원
- "누가 왜 이런 지시 내렸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어디까지 보고받았는지도 반드시 규명해야…."

이런 와중에 탈북 어민 강제북송 당시 통일부 장관을 지내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 있는 김연철 전 장관이 귀국했습니다.

김 전 장관은 SNS에 "가족 만남을 위한 미국 여행을 마치고 왔다"면서 "16명 살해 흉악범을 풀어주자는 현 정부 주장에 동의할 국민은 많지 않다"고 입장을 처음 밝혔습니다.

관련자 귀국에 검찰 고발 전선 확대까지, 문재인 정부 윗선을 겨냥한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MBN뉴스 조경진입니다.
영상취재 : 정재성 기자·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