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안병욱
첫 당정협의…"자영업자에 최소 600만 원 지급 추경안 마련"
입력 2022-05-11 19:20  | 수정 2022-05-11 19:39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11일) 국회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첫 당정협의가 열렸습니다.
당정은 33조 원이 조금 넘는 규모로 추경을 편성하기로 합의했는데,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600만 원 이상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안병욱 기자입니다.


【 기자 】
민생 안정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을 위해 열린 첫 당정협의.

당정은 먼저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등 370만 명에게 1인 당 최소 600만 원씩 지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손실보전금 지급 대상은 자영업자와 매출액 30억 원 이하 중소기업입니다.

손실 규모에 따라 차등을 두겠다는 인수위방침으로 '대선공약 후퇴'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결국 보편적 지급을 택한 겁니다.


▶ 인터뷰 : 추경호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소상공인 피해에 대한 온전한 손실보상을 위해 손실보전금 등 두터운 지원 방안을 마련…."

또, 기존 손실보상 지원금의 범위도 높이고, 법인택시와 전세버스 등 특수형태고용직과 프리랜서들에게도 별도 지원금이 지급됩니다.

저소득층과 취약계층 225만 가구에는 최대 100만 원의 긴급생활지원금이 지원됩니다.

이밖에도 손실보상에서 제외됐던 여행업, 공연전시업과 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농어민에 대한 지원 방안도 마련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윤석열 정부의 첫 추경 규모는 33조 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야당이 된 더불어민주당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긍정적인 반응입니다.

▶ 인터뷰 :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번 추경은 코로나로 인한 국민 피해를 보상할 마지막 기회입니다. 최대한 협조하면서 빠르게 심사…."

정부는 나라 빚을 늘리는 국채 발행 대신 불필요한 재정지출을 줄이고, 추가 세수 등을 활용해 재원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취재 : 김병문 기자,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