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신동규
정경심 유죄 확정…징역 4년 [김주하 AI 뉴스]
입력 2022-01-27 11:11  | 수정 2022-01-27 12:31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김주하 AI 뉴스입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게 대법원이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정 전 교수는 표창장 위조 등 업무방해와 사모펀드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가 1심과 2심에 이어 상고심에서도 유죄로 인정됐습니다.

대법원의 확정 판결은 2019년 8월 검찰이 '조국 사태'에 대한 수사에 나선 지 2년 5개월 만에 이뤄졌습니다.

정 전 교수 측은 검찰이 이른바 '강사휴게실 PC'를 위법한 방식으로 압수했다며 증거능력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강사휴게실 PC의 증거능력이 인정된다고 판단했습니다.

지금까지 김주하 AI 앵커가 전해 드렸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