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재헌
공수처, 윤석열 부부 통신 조회…오늘 국회 긴급현안질의
입력 2021-12-30 07:00  | 수정 2021-12-30 07:3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민의힘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부의 개인정보도 조회했다며 공수처장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장관도 "영장을 집행한 사안이지만 적절한 설명이 있어야한다"고 말했는데, 국회는 오늘 법사위를 열어 공수처장을 상대로 긴급 현안질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국민의힘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공수처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해 통신 조회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공수처는 윤 후보에 대해선 지난 9월과 10월에 총 3회, 김 씨에 대해서는 10월에 1회 조회해 이름과 주소 등을 알아냈습니다.

▶ 인터뷰 : 임태희 / 국민의힘 총괄상황본부장
- "수사기관을 총동원해서 야당 후보를 사찰하고 민간인을 사찰하는 전모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전체 105명 의원 가운데 74%인 78명도 공수처 통신 조회를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SNS를 통해 "대권을 잡으면 공수처의 불법행위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며,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의 침묵을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독재 시절에나 있던 짓을 이렇게 하는 거 보니까 왜 정권을 교체해야 하는지 그 이유를 자명하게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기자단 간담회에서 "영장에 기초한 집행이지만 공수처에서 적절한 설명이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박범계 / 법무부 장관
- "(공수처) 존폐 문제에 대해 왈가왈부하기 어렵습니다. 수사 노하우 등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이 있으니 파견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습니다."

여야는 오늘 오후 2시 국회 법사위를 열고, 김진욱 공수처장을 상대로 '통신 조회'와 관련해 긴급현안질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