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재헌
김종인, 윤석열 후보에 "시간 더 달라"…선대위 이상 기류
입력 2021-11-23 07:00  | 수정 2021-11-23 07:29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대위 주요 인선을 발표했는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이름이 빠졌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하루이틀 더 고민하겠다고 밝혔는데,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해 이상기류가 감지됩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처음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뜻이 안 맞았던 사람도 품는 당 중심의 통합 선대위를 약속했습니다.

이준석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윤한홍 전략기획부총장 등 선대위 핵심 인선도 의결했는데, 정작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명단에서 빠졌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님께서는 계속 말씀 올렸는데 조금 하루 이틀 더 시간을 달라고 해서 결심하시면 그때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시간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윤 후보는 "잘 모르겠다, 취재를 해보라"며 불편한 감정을 에둘러 표현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임태희, 정태근 전 의원과 회의를 했는데, 윤 후보가 지난 21일 김종인, 김병준 전 위원장 합류를 확정 발표한 것에 대해 불쾌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임태희 / 전 국민의힘 의원
- "확장을 해야 하는 문제도 있고, 그런 문제에 대한 여러 가지 고민을 저한테 말씀하시더라고요. 조금 시간 갖고 생각하겠다."

정 전 의원도 금방 합류할 것 같지 않다고 밝혔고 김 전 위원장은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을 이어갔습니다.

▶ 인터뷰 : 김종인 /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우려되는 부분은 어떤 것?) 나는 그 내용을 모르기 때문에 할 이야기가 없어요."

선대위 구성에 이상기류가 감지되는 가운데, 공동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던 4선 나경원 전 의원과 3선의 김태호 의원은 백의종군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