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우종환
윤석열, 하태경 영입하며 '세불리기' vs 홍준표, '구태정치' 비판하며 설전
입력 2021-10-27 19:20  | 수정 2021-10-27 20:25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한 때 경선 경쟁자였던 하태경 의원을 영입하며 세불리기에 박차를 가했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구태 정치라 비판하며 토론회에서 윤 후보와 설전을 벌였습니다.
우종환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석열 후보가 어제(26일) 현역 의원 8명 지지선언에 이어 오늘은 2차 경선 경쟁자였던 3선의 하태경 의원을 영입했습니다.

▶ 인터뷰 : 하태경 / 윤석열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 "윤 후보 캠프 내부에서는 청년들의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청년들의 목소리를 좀 가감 없이 생생하게 전달하는 역할을…."

이틀째 외교·안보 공약을 내며 사드3불 정책 폐기 등 정책 대결을 강조한 홍 후보는 윤 후보가 "줄세우기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결국, 두 후보 간 기싸움은 곧이어 열린 강원 합동토론회에서 감정싸움으로 번졌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우리 홍 후보님을 등지는 사람들이 많은데 홍 후보님은 다 배신자라 그러죠 왜 홍 후보님 주변에 배신자가 많으며…."

▶ 인터뷰 : 홍준표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지금 윤 후보 진영에 가 계신 분들은 구태 기득권 정치인 전형입니다. 답답한 모양입니다 이제는 인신공격까지 하시는 거 보니…."

원희룡 후보가 탄소세에 대한 입장을 홍 후보에게 물었다가 홍 후보가 답변을 거부하자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아니 머리 그리 좋으신 분이 어떻게 토론을 그렇게 하세요."

▶ 인터뷰 : 원희룡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아니 토론 답은 안 하고 이렇게 인신공격 내지 비아냥…."

유승민 후보는 강원 지역 규제 완화와 핵 공유 등 정책 어필에 집중했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저는 우리 후보 중, 정치인 중에 가장 먼저 핵공유를 주장했고, 또 사드 도입을 제가 박근혜 정부 때 박근혜 대통령 반대할 때도 당내 반대가 있을 때도 사드 도입 주장한 사람입니다."

대선 주자들은 모레 마지막 일대일 맞수토론을 하고오는 31일 최종 토론을 치릅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ugiza@mbn.co.kr]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