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수아
'조폭 연루설'에 발끈…"국회의원 면책 특권 제한해야"
입력 2021-10-18 19:20  | 수정 2021-10-18 19:40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18일) 경기도 국감에선 이재명 지사가 성남 지역 조직 폭력배와 유착 관계라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이 지사는 상식 밖의 주장이라며, 이래서 국회의원 면책 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받아쳤습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성남 지역 조직폭력배인 '국제마피아파'의 유착 관계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 의원은 국제마피아파 전직 행동대원에게 입수했다는 자료를 토대로, 이 지사가 성남시장이 된 뒤엔 사업 특혜를 주고 대가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김용판 / 국민의힘 의원
- "국제마피아파 측근들에게 용역 등 시에서 나오는 여러 사업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이 지사에게) 수십 차례에 걸쳐 20억 가까이 지원했고…."

김 의원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받은 현금이라며, 각각 1억 원과 5천만 원이 촬영된 현금다발 사진을 화면에 띄우기도 했습니다.

질의 내내 수차례 헛웃음을 보인 이 지사는 일방적으로 주장한다고 진실이 되지 않는다며 맞받아쳤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경기도지사
- "어디서 (돈다발 사진) 찍었는지 모르지만, 노력은 많이 하신 것 같습니다.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을 제한해야 합니다. 이런 명백한 허위 사실을 이런 데다가…."

이 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수사했던 사건으로 무혐의로 종결됐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경기도지사
- "이준석이란 성남시 조폭을 데려다가 수사를 하면서 '이재명 비리가 있으면 불어라.' 이미 무혐의 종결된 몇 년 전 사건들을 추가 기소하다가 무죄도 받고 했다(는 보도를)…."

이어 구체적으로 어디서 어떻게 줬는지 밝혀달라며, 근거 없는 정치공세라고 일축했습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