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순철
[단독] 남욱 녹음파일 입수…"이재명 재선하면 사업 빨라진다"
입력 2021-10-16 08:40  | 수정 2021-10-16 09:24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과거 주민들과의 회의에서 한 발언이 담긴 녹음 파일을 MBN이 단독 입수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연임하면 사업이 빨라진다, 유동규 씨가 성남도공 사장에 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등의 발언을 했는데요.
먼저 김순철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14년 4월 30일, 대장동 사업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현지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두달 뒤에 있을 지방선거에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재선에 성공할지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그런데 이 자리에서 남 변호사는 실제 연임을 한다면 대장동 사업이 빨라질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 인터뷰 : 남욱 / 변호사 (2014년 4월)
- "이재명 시장이 되면 아주 급속도로 사업은 진행은 추진이 빨라질 것 같아요."

유동규 씨가 성남도공 사장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도 말했는데, 이때는 초대 사장인 황무성 씨의 임기가 2년 가까이 남았던 시기였습니다.


▶ 인터뷰 : 남욱 / 변호사 (2014년 4월)
- "제가 듣기로는 다음 사장, 다시 (이재명 성남 시장이) 재선되면 공사 사장 이야기가 있다고 저는 그렇게 들었는데. 요새 민감한 시기라 저희는 안 만나거든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연임을 바라는 듯한 발언도 발견됩니다.

▶ 인터뷰 : 남욱 / 변호사 (2014년 4월)
- "아니 명분도 좋잖아요. 이관된 상태에서. 지금 완전히 이관이 됐단 말이예요, 공사로. 공사가 전권을 행사할 수 있어요. 이관된 상태에서 시장이 되고 이재명 시장이 되고 유동규 본부장이 사장이 되면…."

실제 황 씨는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에 사직했는데 성남도공 기획본부장이었던 유동규 씨가 약 넉달 간 사장 직무대리를 맡은 뒤 대장동 사업은 본격 추진됐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편집 : 한남선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