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재헌
이재명 "관리 책임 있어" 첫 유감…윤석열 "형사 책임도 져야"
입력 2021-10-04 19:30  | 수정 2021-10-04 20:02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구속에 이재명 경기지사는 관리 책임을 인정했지만, 야당의 사퇴 요구는 일축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유동규와 이재명은 한 몸이라며 무더기 고발과 함께 특검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구속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제가 지휘하던 직원이 제가 소관하는 사무에 대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야당이 요구하는 사퇴에 대해서는 "한전 직원이 뇌물 받으면 대통령이 사퇴하느냐"며 화살을 야당에 돌렸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엘시티) 조사하면 아마 천지가 개벽할 일이 벌어질 것입니다. 반드시 저한테 권한이 주어지면 재조사해서 전부 감옥 보낼 생각입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이재명 지사가 관리 책임을 인정한 만큼 형사 책임도 함께 지라고 압박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부패가 정도가 심하면 그때는 국민들을 위해서 단죄를 하고 처리를 해나가야…."

국민의힘은 수사에 미온적인 경찰 간부들과 권순일 전 대법관을 고발하겠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 인터뷰 :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 "권순일 전 대법관이 이재명 후보 구명 과정에서 적극 의견을 피력했다는 것은 이미 언론보도로 드러난 만큼 사후수뢰 혐의로 권순일 대법관을 고발 조치하겠습니다."

민주당 지도부와 이낙연 후보는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사태 추이를 살피고 있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