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재헌
자영업자 분향소 조문 잇따라…이준석, 극우주의 경계
입력 2021-09-17 19:31  | 수정 2021-09-17 20:23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추석연휴를 앞두고 여야 정치권은 국회 앞에서 마련된 자영업자 합동분향소를 앞다투어 찾았습니다.
취임 100일을 맞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극우주의를 막아야 정권교체가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다 극단적 선택을 한 자영업자의 분향소를 찾았습니다.

소상공인 어려움을 외면한다는 비판에 송영길 대표는 한계 상황이 온 것 같다며 위로했습니다.

▶ 인터뷰 :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2차 접종까지 70%가 넘으면 조금 더 탄력적으로 방역지침을 하는데, 소상공인들이 방역 지침은 좋은데 형평성을 다 이야기하고 있지 않겠습니까."

민주당 이낙연, 박용진 후보는 물론 국민의힘 유승민, 황교안 후보 등 대권주자들도 분향에 나선 가운데, 정부 대책에 대한 비난도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심상정 /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
- "정부는 코로나19 부채탕감 방안을 조속히 내놓길 바랍니다. 제대로 된 손실보상법이 다시 만들어질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우겠습니다."

취임 100일을 맞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현재 야당이 대선을 못 이기는 것으로 데이터가 나오고 있다"며, 극우주의를 경계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부정선거를 심판하라 이런 비과학적이고 주술적인 성격까지 있는 언어로 선거를 바라보는 지지층이 늘어날수록 정권교체와 대선승리는 요원해진다고 생각합니다."

이 대표는 최근 대권 도전을 시사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서는 "같은 방향으로 가는 중에 잠시 떨어진 것이기를 바란다"며 야권 통합의 길이 아직 열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